작성일 : 17-08-29 16:24
이영필 대표 변리사 "중소ㆍ벤처기업 기술보호 매진할 터" (한국경제 2008.02.29)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4,638  
모든 업무 중에서도 우리나라 기업의 기술이 외국에서 특허를 취득하는 업무를 가장 우선 순위로 꼽습니다.어떤 기업이든 보유기술에 대한 든든한 보호막을 갖고 있지 않으면 냉정한 국제사회에서 생존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니까요."

리&목 특허법인 이영필 대표변리사는 대기업보다 어렵게 기술을 개발해놓고도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 보호에 더욱 막중한 사회적 책임감을 느낀다.

국내외 대기업들과 일하면서 획득한 선진적 지식재산권 관리기법 노하우와 경험을 중소ㆍ벤처기업들과 나눠야 한다는 사명감도 갖고 있다.

"국내 기업들도 기술개발의 중요성은 잘 알고 있지만,여기에 반드시 수반돼야 하는 전략적 지식재산권 관리에 대한 인식은 너무나도 부족합니다."

이 대표 변리사는 기술도입에 급급해 과도한 로열티를 지불하거나 자금 확보에 급한 나머지 불평등한 개발의뢰 계약을 맺어 기술을 착취당할 처지에 놓인 기업을 수도 없이 봐왔다.

꾸준한 상담을 통해 어렵사리 이를 되돌린 적도 한두 번이 아니다.전담 특허팀이 있는 중견기업도 사정은 마찬가지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런 현실을 반영해 이 대표는 올해부터 기업 지식재산권 보호업무 강화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붓기로 했다.

"기업들이 우리 특허법인을 언제든 자사의 특허전담부서처럼 활용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이자 소명입니다."


(한국경제 2008.02.29)